[2016.4.19-24] 신진작가 지연리 개인전

Leejyslider

전시제목: 신진작가 지연리 개인전
전시일정: 2016.4.19(Tue) ~ 2016.4.24 (Sun)
전시장소: 팔레드서울 B1

지연리 작가의 개인전 ‘ENTREVOIR’은 팔레 드 서울 B1전시장에서 4월 19일부터 24일까지 열린다. 기억은 주관적이고 감성적이며, 직관적이라는 측면에서 단지 기억은 단지 과거에 대한 회상의 수단이 아니라 과거와 현재의 존재 조건이 된다, 작가에게 기억이란 단지 지난 일을 떠올리는 낭만적인 행위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주관적 회상의 과거를 현재화하는 수단으로 개별적인 영역을 넘어선 상보적인 관계에 있는 것이다. 이러한 부분적인 결합에 의해 과거는 새로운 성질을 갖는 사유의 틀로써 출현하게 되고 이러한 일련의 시도들은 모두 통합이라는 주제를 설명하는 물질적 도구가 되는 셈이다.

오랜 시간 내 작업의 근간을 이루어온 근본 개념은 통합이다. 기억에 의존해 그린 페인팅 작업도, 기억에 상상적 이미지가 결합된 오브제 작업도, 사진을 바탕으로 기억과 결부되는 장소, 시간, 사물을 조합해 그린 드로잉 작업도 흩어져 있거나 분리되어 있는 시간, 공간, 사물을 하나로 잇고자 하는 시도에 다름 아니다.

통합이라는, 혹은 연결이라는 개념은 먼저 분리된 것에 주목하게 한다.

하나가 아닌 것들은 많다. 과거, 현재, 미래, 삶과 죽음, 빛과 어둠, 멈춤과 운동….., 먼저 나는 시간에 주목한다. 작업의 소재가 되는 것들은 분명 모두 과거에 속해 있다. 그러나 그것을 그리기 위해 떠올리고 작업에 옮기는 순간, 과거는 현재가 되고 현재가 된 과거는 작업이 완성된 후 미래로 이어진다. 여기서 내가 관심을 갖는 것은 영원한 마침표가 될 수 없는 과거, 현재, 미래라는 시간과 시간 사이의 벌어진 틈이고, 맞물려 있는 공간이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작업의 주제인 Entre-Temps인 것이다.

통합은 만남이다.
오래 전 옷으로, 인형으로 제작한 오브제들이 그려지는 대상으로 전환되며 완성된 작업과 그려지는 대상 사이의 간극을 꾀했던 것이나, 평면과 입체를 한 화면 속에 걸어둔 작업, 실과 바늘을 사용해 드로잉 한 천 위에 직접 바느질을 하거나, 실과 바늘을 그대로 작업과 하나가 되게 해 재료가 작품이 되게 하는 것, 이러한 일련의 시도들은 모두 통합이라는 주제를 설명하는 물질적 도구이다.
이미지를 통한 개념적 도구의 사용은 줄기와 잎이 나고 뿌리가 난 감자와 양파, 안과 밖을 구분하거나 잇는 창문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
통합이라는 주제를 통해 내가 주목하는 것은 이것과 저것 사이에 존재하는 ‘사이’이다. 시작과 끝의 ‘사이’, 삶과 죽음 ‘사이’, 너와 나 ‘사이’일 뿐, 빛도 어둠도 아니다. 그러니 쑥쑥 꽃대를 밀어 올리는 생명력이나 죽음을 향해 치닫는 덧없음에 대한 슬픔은 더더욱 아니다. 다만 이쪽 끝과 저쪽 끝 사이에 존재하는 그 무엇, 이곳과 저곳을 연결하는 중간 지점, 그 중간 어디쯤에 존재하는 Entre-Temps인 것이다.

내 작업에 등장하는 인물과 풍경, 사물들은 모두 지난 시간동안 내가 살며 여행하고, 머물며 만난 장소와 사람들이다. 그 모두가 하나의 그림 속에서 다시 만난다. 공간과 사람을 대상으로 할 ‘때 사진을 바탕으로 그려진 서로 다른 시공간 속의 현실적 이미지들은 조합되며 비현실적인 이미지를 낳게 되는 것은(누군가는 초 현실이라 지칭하고, 또 누군가는 심상의 표현이라 했던) 지나간 것과 지나가지 않은(이 또한 지나갈) 것, 현실 속에서는 공존하지 않는 것들이 한 화면 안에서 만나 재구성되기 때문이다. 이렇듯 나의 그림 속에는 과거와 현재, 기억 속에 각인된 여러 장소들, 그 시간과 공간 속에 존재했던 타인과 나, 나를 대변할 수 있는 모든 기억들이 하나의 화면 안에서 재회하며 이쪽과 저쪽, 과거와 현재라는 공간과 시간의 가로로 이어지는 일직선상의 사이를 메워준다. 그것은 시작과 끝, 삶과 죽음, 빛과 어둠, 꿈과 현실 등으로 나눠지는 이분법적 논리에 대한 저항이며, 순환, 혹은 영원에 대한 개념으로 구원받고자 하는 인간 내면의 비이원론적 사고의 표출이다.
한때 천과 솜을 사용해 옷과 오브제를 만들던 작업들이 화폭으로 옮겨지며 오브제들은 완성된 조형물로서의 의미가 아닌 그려지는 대상이 된다. 그를 통해 얻어진 비현실적 이미지들 또한 그 이미지가 주는 우화성에도 불구하고 대상이 존재한다는 사실로 인해 현실성을 획득한다.
그림 속에 종종 등장하는 바느질은 오브제 작업의 흔적으로 회화와 전통적인 의미에서의 회화가 아닌 것을 이어주고, 이미지 안에서 떨어져 있는 것들을 하나로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그림 바깥의 오브제와 그림 속의 대상을 연결하며 화면 속 세상과 관람객이 서 있는 공간을 하나로 묶어주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이런 의미에서 내 작업에 등장하는 바느질의 흔적들은 조각난 것, 분리된 것을 하나로 잇는 바느질의 일차적 목적에 부응한다.

내 작업의 근간은 평면이다. 회화 작품으로의 독립성을 갖고 전시장 벽면에 설치될 드로잉 작업들은 그러나 전시 공간이라는 더 큰 화면과 만나며 드로잉 속 소재가 되는 오브제가 그림과 함께 공간 속에 놓이고, 그림 안에서 시작되어 전시 공간 속으로 이어져 나오는 실은 물론 다른 작품들과 어우러져 주체자가 아닌 보조자로서의 기능을 수행하게 되는데, 이것은 일원론을 바탕으로 모든 것을 ‘순환’이라는 하나의 개념 속으로 응축시키는 작업 방향과 일치하는 것이다.

가득하나 텅 비어있고, 텅 비어 있으나 가득한 것.
탄생과 죽음 사이, 빛과 어둠 사이, 꿈과 현실 사이, 그 사이를 채우며 존재하며 부재하고, 부재하며 존재하는 것.
기쁨도 슬픔도, 희망도 절망도, 이쪽도 저쪽도 아닌 그 무엇.
가득하나 텅 비어있고, 텅 비어 있으나 가득한 아무것도 아닌, 혹은 모든 것인 그것.
Entre-temps 사이를 문득, 우연 혹은 필연에 의해, 잠시, 혹은 영원히 힐끗 본다는 것, “Entrevoir”.
있고도 없기에, 없고도 있기에, 잠시, 꿈에서 만났다가 현실에서 헤어지고,잠시 현실에서 만났다가 꿈에서 헤어지는 Entre-temps, 그 사이 내게 벌어진 일들, Entrevoir.
Entre-Temps은 불어로 “그 사이에, 그 동안에”라는 뜻을 갖는다.
그리고 Entre와 Temps은 개별적으로 “…사이에, …중간에, 서로”라는 뜻과 “시간, 때, 사이, 동안, 틈, 시대, 기회, 철”을 의미한다. 또한 Entre는 Entrer라는 동사를 가지며 이것은 “들어가다, 되다, 싹트다, 어떤 문제를 다루기 시작하다, 이해하다, 포함되어 있다”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Entre-Temps 전에는 Entre가 있고, 그 다음 Entrer가 오고, Entre와 Temps 사이에는 Entretenir(유지하다, 보존하다)와 Entrevoir(힐끗 보다, 잠시 만나다), 그리고 Entr(‘)ouvrir(반쯤 열다)가 있다.
반쯤 열고 보는 나의 그 ‘무엇’은 아직 49제에 머물러 있다. 삶도 죽음도 아닌 그 ‘사이’를 오가며 기록한 흑백의 내 그림들은 그러므로 아직 마침표나 느낌표가 되지 못한 쉼표, 혹은 물음표다.

흐릿한 기억의 끝에는 무엇이 있을까? 하얀 여백 위에 연필과 콘테의 흔적을 남긴 잿빛 풍경과 칠흑 같은 사물들 위로 새하얀 길이 떠오른다. 그것은 작가 지연리가 기억 속으로부터 떠올려 자신의 예술가적 노정 위에 반추하는 기억-이미지이자 사물에 투사하는 이미지-일기이다. 하늘로 사라져버리는 풍경 속 오솔길, 하나의 이 되어 부유하는 검은 이미지 덩어리…… 그것들이 자신의 심장으로부터 검은 혈관을 토악질해 내는 흑백 화면은 작가의 절망의 심연으로부터 길어 올리는 마인드스케이프에 다름 아니다.

한편, 면천 위에 한 땀 한 땀 바느질로 늘어뜨린 흰 실들은 그녀가 흰 여백 위에 쌓아놓은 검은 그림들을 지워나가는 희망의 지우개가 된다. 그것은 이내 면천으로 만들어진 여린 신발, 때로는 흔들리는 그네로 어둠 속에서 살포시 빛을 발한다. 그리면서 지워지고, 지우면서 그려지는 그녀의 잔잔한 초현실주의적 회화는, 빛과 어둠, 과거와 현재 사이를 부단히 오고가는 한편의 몽상의 시학이라 할 것이다.

 

-김성호, 지연리 개인전, 미술과 비평 겨울호. 2013.

지연리

학력
1991-1994; 성신여자 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1999-2002; 파리 8대학 조형미술학과 학부, 대학원
개인전
2003; Galerie Etienne de Causans. 3월. 파리
2003; Galerie CROUS des Beaux Arts. 9월. 파리
2004; 정헌 메세나 2004년 유럽 청년 작가 선정전. Galerie Gana-Beaubourg, 12월, 파리
2010; KAIST. 4월, 서울
2013; 갤러리41, 1월, 서울

단체전
1995; 떼뜨 누벨 전. 서울
2001; 파리 빛의 축제전. fete de la lumiere. 파리
2003; 재불청년 작가 정기전. Petites Formats pour Grand Public. 재불 한국 문화원. 파리
2003; Autoportrait. Ministre de l’economie des finances centre d’activites sportives et culturelles. 파리
2003; Male & Femelle. Espace Tristan Bernard. 파리
2004; 재불청년 작가 정기전. 재불 한국 문화원. 파리
2004 씨제 비엔날레, 씨제
2009; 아름다운 다리, 정헌 메세나 후원 작가전. 예술의 전당. 서울
2013; 프레드로잉비엔날레, 논밭갤러리, 헤이리
2015; 아름다운 다리2, 정헌 메세나 후원 작가전, 예술의 전당, 서울
2016; 성북예술동N 전시지원 작가공모전_실눈뜨기, 성북예술창작터, 서울

소장처
동일방직, 가나보부르 파리 갤러리, 아라리오 갤러리 외